WHO “세계, 코로나로 한달에 444조원 경제 손실”
WHO “세계, 코로나로 한달에 444조원 경제 손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출처: 뉴시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출처: 뉴시스)

“러시아 백신, 판단하기엔 정보 불충분”

“‘식품으로 코로나19 전염’ 증거 없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전 세계는 한 달에 400조원 이상의 피해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3일(현지시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국제통화기금(IMF) 통계를 인용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전 세계 경제가 한 달에 3750억 달러(약 444조 2000억원)의 피해를 보고 있다”면서 “2년간 누적 손실은 12조 달러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는 “세계는 이미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수조 달러를 지출했다”며 “주요 20개국(G20)만 해도 경기 부양책으로 10조 달러 이상을 동원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세계가 투자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경기 부양책은 WHO가 주도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체(ACT-Accelerator)’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ACT-Accelerator와 그 일환인 글로벌 백신 공급 메커니즘 ‘코백스(COVAX)’에 대한 지원을 촉구하면서 “9개의 백신 후보가 이미 코백스 포트폴리오에 포함돼 있고 임상 2상 또는 3상 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WHO가 주관해 지난 4월 출범시킨 ACT-Accelerator는 공공과 민간 부문을 결합해 진단 기기나 치료제, 백신 같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도구 개발·생산, 이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WHO는 최근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등록했다고 밝힌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에 대해 판단하기에는 정보가 충분치 않다고 밝혔다.

브루스 에일워드 WHO 사무총장 선임 고문은 “(스푸트니크 V에 대한) 추가 정보를 얻고 그 제품의 상태, 시행된 임상 시험, 다음 단계가 무엇이 될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러시아와 대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브리핑에 배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식품 포장재에 묻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서워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 바이러스의 전염에 식품이나 식품이 소비되는 과정(food chain)이 관여한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식품이나 포장재, 식품 가공 또는 배달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섭 2020-08-14 10:56:16
우한 코로나 발생 시 WHO 사무총장이 중국 편들고 전 세계인들 안심 시키는데 한 몫 하지 않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