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신규실업수당 청구 96만건… 코로나사태 후 첫 100만건 아래로
미 신규실업수당 청구 96만건… 코로나사태 후 첫 100만건 아래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자치구의 프로스펙트 공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무료 마스크를 받기 위해 줄 서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달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자치구의 프로스펙트 공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무료 마스크를 받기 위해 줄 서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3월 중순 이후 21주만에 100만건 미만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100만건 아래로 내려갔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주춤하면서 고용시장 회복의 청신호를 밝힌 것이지만, 여전히 기록적인 규모여서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미국 노동부는 13일(현지시간) 지난주(8월 2일∼8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96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주 119만건보다 23만건 줄어든 것으로 2주 연속 감소세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10만건보다도 훨씬 적다.

특히 100만건 미만으로 집계된 것은 지난 3월 중순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비필수 업종에 대한 ‘셧다운’ 조치를 시행한 이후 21주만에 처음이다.

지난주 이전에 100만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8일∼14일 28만명이 마지막이었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1550만건으로 전주보다 60만건 줄었다. 지난 4월 초 이후 최저 수준이다.

기존 실업수당 청구 자격이 없는 독립 계약자나 ‘긱 근로자(고용주의 필요에 따라 단기 계약을 맺고 일하는 임시직 근로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팬데믹 실업보조(PUA)’ 신규 신청자도 49만명으로 전주보다 17만명 급감했다.

7월 19∼25일 기준으로 각종 실업 혜택을 받는 전체 미국인 수는 그 전주보다 300만명 이상 감소한 2830만명으로 집계됐다.

예상보다 신규 실직자 수가 적은 이날 발표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느려지는 가운데 경제회복의 동력이 생기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또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줄어든 것은 지난달 31일자로 주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프로그램이 만료됐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데 따른 혜택이 그만큼 줄어든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주 4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을 부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으나, 재정 문제에 관한 우려와 각 주지사들의 반발로 시끄러운 상태다.

청구 건수 자체는 줄었으나 그 내용은 더욱 악화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의 실업수당 청구는 대부분 일시해고나 무급휴직이었으나, 최근 사례들은 대부분 영구적 해고라고 지적했다.

CNBC방송은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100만건 아래로 내려온 것을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하면서도 "고용시장이 정상으로 돌아가기까지는 여전히 할 일이 많다”고 꼬집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통화정책조사 책임자인 라이언 스위트는 블룸버그통신에 “해고 사태의 속도가 완화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지만 여전히 어마어마한 수의 노동자들이 실업수당을 신청하고 있다”며 “추가 부양책 통과의 시급성이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 우리 경제는 추가 부양을 필요로 한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 사태는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 시작됐다.

같은 달 넷째 주에 687만건까지 치솟은 이후에는 석 달 넘게 감소세를 탔다.

5월 24∼30일 주(188만건)에는 처음으로 200만건 밑으로 내려왔다. 이후 157만건(5월 31일∼6월 6일), 154만건(6월 7∼13일), 148만건(6월 14∼20일), 141만건(6월 21∼27일), 131만건(6월 28일∼7월 4일), 131만건(7월 5일∼11일), 142만건(7월 12∼18일), 144만건 (7월 19∼25일), 119만건 (7월 26일∼8월 1일) 등으로 전전주까지 20주 연속 100만건 이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매주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 5000건이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다.

(뉴욕=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