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울산시 ‘매출채권보험 업무협약’ 체결
신용보증기금-울산시 ‘매출채권보험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주 신용보증기금 부산경남영업본부장(오른쪽)이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왼쪽), 김한천 ㈜동남기계 대표이사(가운데)와 함께 13일 울산시 고연공단에 있는 ㈜동남기계 본사에서 ‘매출채권보험 보험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신용보증기금) ⓒ천지일보 2020.8.13
이성주 신용보증기금 부산경남영업본부장(오른쪽)이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왼쪽), 김한천 ㈜동남기계 대표이사(가운데)와 함께 13일 울산시 고연공단에 있는 ㈜동남기계 본사에서 ‘매출채권보험 보험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신용보증기금) ⓒ천지일보 2020.8.13

신보, 매출채권 보험료 10% 할인

[천지일보=송해인 기자] 신용보증기금과 울산시가 13일 울산시 고연공단에 위치한 ㈜동남기계 본사에서 ‘매출채권보험 보험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의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마련됐다.

신보는 매출채권 보험료의 10%를 할인하고, 울산시는 신보에 4억원을 출연해 최종 산출된 보험료의 50%를 기업당 2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제조업을 영위하는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이다.

매출채권보험은 신보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수탁을 받아 운용하는 공적보험제도로 기업 간 외상거래 위험을 보장한다.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판매한 후 거래처에서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해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외상매출채권 미회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어 매출채권보험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올해 1~7월 사이 중소기업이 가입한 매출채권보험 금액은 약13조 4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조 1000억원 증가했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매출채권보험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의 조속한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 연쇄도산 방지와 성장 견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