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인천공항공사, ‘주차로봇 도입’ 협력체계 구축
현대글로비스-인천공항공사, ‘주차로봇 도입’ 협력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CI. (제공: 현대글로비스) ⓒ천지일보 2020.8.13
현대글로비스CI. (제공: 현대글로비스) ⓒ천지일보 2020.8.13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스마트주차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협력을 다진다.

현대글로비스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시험공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3일 체결했다.

이날 인천공항공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협업의 시작을 알렸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인천공항에 스마트주차시스템이 구축,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 힘을 모으기로 했다. 스마트주차시스템 도입은 주차로봇 기반의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로써 미래형 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한 인천공항공사의 ‘비전 2030’ 로드맵의 일환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주차로봇을 이용해 차를 알맞은 자리에 옮기는 과정과 물류센터에서 화물을 이동하고 적재하는 과정이 콘셉트가 유사하다고 분석하고 인천공항공사와 손을 잡았다.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크게 ▲주차로봇 기술검증 ▲주차로봇 시범운영 ▲대(對) 고객서비스 등 총 3단계로 스마트주차시스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스마트주차시스템이 도입되면 주차 빈 공간을 찾기 위해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장기 여행 후 차를 찾을 때 주차 위치를 잊었더라도 신속하게 차량을 픽업할 수 있을 것으로 양사는 기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MOU를 통해 기술검증과 시범운영 단계를 맡아 로봇주차 서비스 구현 가능성과 타당성을 평가하게 됐다. 인천공항에 스마트주차시스템이 조기 적용될 수 있도록 초석을 놓는 중추적인 역할이다.

1단계는 주차로봇의 기술검증 단계다. 고객 서비스 가능화 여부를 판단하고 표준운영가이드를 수립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 안으로 현대글로비스는 인천공항 단기주차장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다양한 시나리오를 부여해 주차로봇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성능과 운영방식(직각·평행·복합 주차) 등을 집중 검증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1단계 과정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차로봇의 시범운영이 진행된다. 고객을 대상으로 스마트 주차예약, 주차를 비롯해 부가서비스를 시범운영해 개선점을 찾고 보완하는 스마트주차시스템 상용화 준비 단계다. 주차장 200면 규모로 시범운영이 추진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는 1~2단계의 검증 결과를 내부 검토해 스마트주차시스템의 최종 대(對) 고객 서비스 사업방향과 적용시점을 확정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회사의 미래 경쟁력을 책임지는 종합물류연구소의 역할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차로봇 기술을 발전시키고 내재화해 물류센터 운영 등 일선 사업 현장에서도 적용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것이 앞으로 과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대한민국 관문 인천국제공항에 스마트주차시스템이 신속하게 구축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4차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스마트한 기술력을 선보여 글로벌 기업으로서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