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핵심 수출형 서비스산업에 2023년까지 4.6조원 지원”
홍남기 “핵심 수출형 서비스산업에 2023년까지 4.6조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핵심 수출형 서비스 산업에 2023년까지 4조 6000억원의 자금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의 경우 상반기 적자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전년도분 법인세 일부를 되돌려주는 ‘결손금소급공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홍 부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핵심 수출형 서비스 산업’은 콘텐츠, 의료·헬스케어, 에듀테크, 디지털 서비스, 핀테크, 엔지니어링 등 6대 산업이다.

홍 부총리는 “분야별 맞춤형 지원으로 수출의 획기적인 확대를 유도하겠다”며 “해당 분야 서비스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프라를 구축하고 글로벌시장 경쟁력을 제고하며 기업 현장 애로를 해소하는 등 3대 지원에 역점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분야 스타트업 기업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의 선결 조건인 ‘트랙 레코드’가 축적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해외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서비스 수출 통계체계 개선 등 제조업에 못지않게 인프라가 체계적으로 구축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현재 세계 16위 수준인 서비스 수출을 2025년까지 10위 안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