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공장 가동률 5개월째 70% 미달… 금융위기 후 처음
중소공장 가동률 5개월째 70% 미달… 금융위기 후 처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 분야 중소기업의 공장 가동률이 5개월 연속 70% 선을 밑돌았다. (출처: 연합뉴스)
제조 분야 중소기업의 공장 가동률이 5개월 연속 70% 선을 밑돌았다. (출처: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소비부진 등 영향

고정 매출 감소로 경영난 우려

“융자 지원 확대 등 고려해야”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제조 분야 중소기업의 공장 가동률이 5개월 연속 70% 선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다음 해인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올해 6월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7.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9%포인트(p) 하락했다.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지난 2월(69.6)부터 5개월째 70% 선을 밑돌고 있다.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제조 분야 중소기업이 보유한 생산설비의 월간 생산능력 대비 해당 월의 평균 생산 비율이다.

이 수치가 5개월 연속 60%대를 유지한 것은 2009년 4~8월 기간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평균가동률은 올해 1월 70.6%였다가 2월(69.6%) 70% 선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5월에는 66.2%까지 하락했다가 6월에 소폭 상승했다.

지난 6월 평균가동률을 업종별로 보면 가죽·가방 및 신발 업종이 57.0%로 가장 낮았고 뒤이어 자동차 및 트레일러(59.5%), 섬유제품(60.3%), 인쇄 및 기록 매체복제업(61.0%), 비금속광물 제품(62.9%) 등 순이었다.

반면에 음료는 76.1%, 전자 부품·컴퓨터·영상 및 통신장비는 74.6%, 식료품은 70.2%를 기록해 70%를 넘겼다.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이 하락했다는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 악화로 제품이 잘 팔리지 않아 공장설비 가동을 줄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가 6월 중순 중소기업 921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올 상반기 경험한 애로 요인으로 내수 부진을 꼽은 응답이 80.4%로 압도적이었다. 하반기 예상되는 애로 요인에 대해서도 내수 부진(경기침체) 응답이 79.1%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은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면 고정적인 매출이 줄어 경영 상황이 크게 악화할 수밖에 없다. 역량 있는 중소기업은 어느 정도 버틸 수 있겠지만 한계기업은 자칫 폐업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에는 건실한 중소기업조차도 휘청거릴 수 있다. 이 때문에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매출 감소 등의 위험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추진단장은 “재정 상황 등으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처럼 모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할 수는 없더라도 회생 가능한 역량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융자 프로그램 확대 등 여러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의 경우 상반기 적자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전년도분 법인세 일부를 되돌려주는 ‘결손금소급공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