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지워야 할 중국 앱’ 리스트 일파만파
‘꼭 지워야 할 중국 앱’ 리스트 일파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 된 '꼭 지워야 할 중국 앱' 목록.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 된 '꼭 지워야 할 중국 앱' 목록.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미국과 인도 등에 이어 국내에서 중국산(産) 애플리케이션(앱)에 대한 정보유출 불안이 커지면서 ‘꼭 지워야 할 중국 앱’ 리스트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12일 국내 트위터와 네이버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꼭 지워야 할 중국 앱’이라는 게시물이 화제가 됐다.

게시자들은 중국 기업들이 만든 앱 리스트를 공유하면서 중국 앱 지우기 캠페인을 권유하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에 중국 앱 기업들은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전혀 없다”며 해명하고 있지만 국내 이용자들의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최근에는 네티즌들이 더 적극적으로 중국 앱을 찾아내면서 목록에 포함된 중국 앱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초반 ‘꼭 지워야 할 중국 앱’에 등장하는 앱은 50여개였지만 현재는 70여개로 늘었다. 논란의 중심에 섰던 중국 바이트댄스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비롯해 텐센트의 메신저 ‘위챗’ 외에도 ▲카메라360 ▲유라이크 ▲포토원더 ▲뷰티플러스 ▲메이투 ▲포토그리드 ▲메이크업플러스 ▲캠스캐너 등 1020세대에 유명한 카메라·촬영 앱이 대거 포함돼 있다.

유라이크는 지난해 국내 애플 앱스토어 전체 다운로드 순위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던 앱이다. 사진 보정 앱 ‘메이투’도 2018년 한국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전체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이 같은 불안은 중국 앱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 의혹이 확산되면서 더 커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중국 관영 CCTV는 경로를 알 수 없는 5000명의 개인 생체정보가 온라인에서 단돈 10위안(약 1700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방송통신위원회가 틱톡에 개인정보보호 법규 위반으로 1억 8000만원의 과징금과 6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일도 발생했다. 당시 방통위는 법정대리인 동의 없이 만 14세 미만 아동의 개인정보를 무단 수집하고 이를 해외로 옮겼다는 점을 징계 이유로 설명했다.

미중 갈등 역시 중국 앱에 대한 불안을 키우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틱톡 사용자 정보를 중국 정부에 넘길 위험이 크다는 우려를 제기하며 오는 9월 15일까지 기업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 내 틱톡 사용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이외에 인도 정부도 지난달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틱톡과 위챗 등 59개 중국 앱을 차단하는 사용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