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롯데리아 직원 19명 모임서 9명 코로나 확진
서울 롯데리아 직원 19명 모임서 9명 코로나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롯데리아 점장 모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2일 오후 긴급 방역을 마친 서울 중구 롯데리아 종각역점이 정상 영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롯데리아 점장 모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2일 오후 긴급 방역을 마친 서울 중구 롯데리아 종각역점이 정상 영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2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장시간 모임”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서울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과 관련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내 지점 점장 등 롯데리아 직원 19명이 지난 6일 모임을 가졌다. 이 모임은 이후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에서 진행된 2차로 이어졌다.

이들 중에서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처음 확진됐다. 이어 해당 모임 참석자인 서울시민 3명이 같은 날 추가로 확진됐다.

12일 서울시민 3명을 비롯해 서울 외 타시도 주민 2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오후 2시까지 서울시에 파악된 관련 확진자 수는 전국 9명(서울 6명 포함)으로 증가했다.

시는 모임 참석자가 더 있는 데다가 이들이 각자 접촉한 인원도 있는 만큼 앞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결과) 지난 6일 롯데리아 종사자 19명이 마스크를 미착용한 상태로 장시간 모임을 가졌다”면서 “감염경로 및 접촉자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종로구는 롯데리아 혜화점, 종각역점 등의 업소를 소독했다. 롯데리아 측은 이들 업소를 포함해 모임 참석자들이 근무하는 매장들을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총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0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