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부산산업과학혁신원, 부산형일자리 R&D 협력 업무협약 체결
부산시·부산산업과학혁신원, 부산형일자리 R&D 협력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11일 오후 2시 BISTEP 회의실에서 ‘부산형일자리 사업 R&D 협력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관련 사진. (제공: 부산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11일 오후 2시 BISTEP 회의실에서 ‘부산형일자리 사업 R&D 협력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관련 사진. (제공: 부산시)

친환경 자동차 시장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 경쟁력 확보 다짐

[천지일보 부산=강태우 기자]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이 부산형일자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역 연구기관과 기술상생을 실현하는 첫발을 내디뎠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11일 오후 2시 BISTEP 회의실에서 ‘부산형일자리 사업 R&D 협력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과 부산형일자리 핵심기업인 조형근 코렌스EM 대표이사, 조용현 ㈜항남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또 서성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부산울산경남지원장, 조규백 한국기계연구원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장, 배종성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부산센터장, 손동섭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부산URI-LAB실장, 문형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지역본부장, 이봉현 한국자동차연구원 대경본부장과 R&D 지원기관인 부산테크노파크의 최종열 원장, 배용국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장, 김병진 부산산업과학혁신원장 등 지역연구기관과 지원기관에서도 참가했다.

이들 12개 기관은 앞으로 부산형 지역일자리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연구과제 공동발굴·기획·기술교류 ▲부산 미래 전기차 부품 기술개발 역량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개발 참여 ▲기타 상호발전과 이익을 위한 기타 협력 제반 사항 등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에 뜻을 모았다.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부산형 지역일자리 사업의 기술상생은 원-하청 간 공동 연구개발과 연구과제 추진에서 더 나아가 지역 연구기관과의 기술협력을 의미한다”며 “이는 부산이 미래 차 산업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핵심요소”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김병진 BISTEP원장도 “기술발전의 속도를 따라가는 것을 넘어서서 선도하기 위해서는 ‘상생’이 답이다”며 “부산은 기술상생을 실현하는 선진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공모를 위한 막바지 작업에 돌입했다. 산업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산업부는 민관합동 현장실사와 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 여부를 결정한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시와 정부 지원이 패키지 형태로 지원되고, 관련 국비사업에 우대도 받게 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