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 천안시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도시 만들 것”
[천지일보 이슈] 천안시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도시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청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6.5
천안시청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6.5

‘위험 구역별 합동 안전관리 체계 구축’
‘사고예측도 높은 사업장 위험구역 설정’
“시민 안전 최우선 하는 도시환경 조성”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시장 박상돈)가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대비를 위해 ‘위험 구역(ZONE)별 민·관 합동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혁신 대책을 추진한다.

12일 천안시에 따르면 이번 대책의 주요 내용은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294개소 중 우선 사고예측도가 높은 31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위험구역을 설정하고, 민·관 합동으로 시행 가능한 사고대응 체계 구축 및 화학사고 대피장소 오프라인 지도 제작·배포, 주민 알림 방식 등을 재정비한다.

대표적 유해화학물질 사업장을 선정하고, 사업장과 협의해 감지센서 등을 통한 이상 징후 발생 시 즉각 자체방재조직에 경보 발송하도록 시범 시행한다. 동시에 천안시 재난상황실, 소방서, 천안·아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등 대응기관에 전파하는 재해경보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화학구조차 상시 배치, 시설안전진단 연중 시행, 천안시, 소방서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등 실질적인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해 유해화학물질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올 하반기까지 사고예측도가 높은 사업장들을 대상으로 사업장별 우선 시행 가능한 사고대응 대책을 마련하고,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지역협의체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이 밖에 화학사고 발생 시 대피에 적합한 피난장소를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오프라인 지도를 제작·배포하고, 사이렌, 긴급재난문자, 마을방송, TV, 라디오 등 주민알림 방식 재정비를 연중 실시한다.

전만권 부시장은 “대응기관, 사업장,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실질적인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며 “재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해소하고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시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