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진607호’ 집단감염, 감염경로 파악 안돼… 해외유입 가능성도
부산 ‘영진607호’ 집단감염, 감염경로 파악 안돼… 해외유입 가능성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감천항, 확진자 나온 영진607호 (출처: 연합뉴스)
부산 감천항, 확진자 나온 영진607호 (출처: 연합뉴스)

선장 A씨, 자가격리 중 지인 만나

지인 B씨, 카타르서 3주 전 입국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부산 감천항에 정박 중인 어선 ‘영진607호’의 집단감염이 확산 중인 가운데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아 차단 방역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1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집단감염이 발생한 영진607호에서 전날 격리 중이던 인도네시아 선원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10명으로 증가했다.

영진607호 집단감염은 지난달 31일 부산 영도구에서 확진된 40대 여성의 감염경로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이 여성이 영진607호 선장 A씨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발견됐다. 이에 검사한 결과 선장 A씨와 선원 2명, 선박 경비인력 1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대본은 A씨가 입국 후 자가격리 중이던 지인 B씨를 만난 사실을 파악하고 B씨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도 열어 놓고 있다. B씨는 이달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앞서 지난해 말부터 원양어선을 타고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브라질 등을 방문한 뒤 카타르에서 출발해 지난달 14일 입국했다.

하지만 B씨의 확진 판정이 입국 후 3주가 되는 시점에 이뤄진 것이기에 해외가 아닌 국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선장 A씨는 평소 러시아 등 외국 선원들과 업무상 접촉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A씨가 전파자일 가능성도 있다. 

부산항 ⓒ천지일보 DB
부산항 ⓒ천지일보 DB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