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폭발참사 사망자 171명으로 늘어… 30여명은 행방불명
레바논 폭발참사 사망자 171명으로 늘어… 30여명은 행방불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루트=AP/뉴시스]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시민들이 한 부상 여성을 옮기고 있다. 폭발로 거대한 버섯구름이 떠 오르고 항구 상당 부분이 파괴됐으며 시내 곳곳의 건물이 부서지면서 유리와 문짝 등 파편으로 많은 부상자가 생겼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최소 50명이 숨지고 약 2800명이 다쳤으며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2020.08.05.
[베이루트=AP/뉴시스]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시민들이 한 부상 여성을 옮기고 있다. 폭발로 거대한 버섯구름이 떠 오르고 항구 상당 부분이 파괴됐으며 시내 곳곳의 건물이 부서지면서 유리와 문짝 등 파편으로 많은 부상자가 생겼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최소 50명이 숨지고 약 2800명이 다쳤으며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2020.08.05.

레바논의 임시 보건부 장관 하마드 하산은 11일(현지시간) 수도 베이루트 폭발에 따른 사망자가 171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고 신화통신이 레바논 국영 NNA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하산 장관은 이날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며 폭발로 인한 실종자가 아직 30∼40명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부상자 중 120명이 응급실에 있다고 설명했다.

레바논 보건부에 따르면 폭발 참사로 인한 부상자는 6천여명이다.

앞서 지난 4일 저녁 베이루트 항구에서 두차례 큰 폭발이 발생해 주변의 많은 건물과 차량 등이 파손됐다.

레바논 정부는 항구 창고에 6년간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레바논 국민은 베이루트 폭발과 관련해 정부의 무능함을 규탄하며 정권 퇴진 시위를 벌였다.

하산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레바논 내각은 10일 폭발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를 발표했다.

 

(카이로=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