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의회, 황전면 수해 복구 현장 찾아
순천시의회, 황전면 수해 복구 현장 찾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황전면 수해 복구 현장을 찾은 순천시의회 의원들. (제공: 순천시의회) ⓒ천지일보 2020.8.11
순천시 황전면 수해 복구 현장을 찾은 순천시의회 의원들. (제공: 순천시의회) ⓒ천지일보 2020.8.11

[천지일보 순천=김미정 기자] 순천시의회(의장 허유인)는 지난 10일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황전면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았다.

순천시의회 허유인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황전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관계 공무원으로부터 피해 상황을 듣고 복구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현장에는 순천 지역 국회의원인 소병철 의원도 함께했다.

이어 섬진강변에 있는 수해 지역을 찾아 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는 주민들을 위로하고 준비해간 구호품을 전달했다.

허유인 의장은 “수해를 입은 주민들께서 하루빨리 피해를 수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황전면은 이번에 큰 피해를 입은 섬진강 수계에 해당되는 만큼, 행정구역을 따지지 않고 특별재난구역에 지정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순천시의회는 지난 8일에도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가 발생한 황전면 용림마을과 월전중학교 대피소을 찾아 피해 주민들을 위로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