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수해 복구 총력… 핵심은 속도”
문 대통령 “수해 복구 총력… 핵심은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8.11.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8.11. (출처: 뉴시스)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

“충분한 재정지원 대책 마련” 주문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집중 호우로 전국에서 피해가 잇따른 데 대해 “이제는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때”라면서 “예비비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여 충분한 재정 지원을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충분한 재정지원 대책을 마련해달라”며 “아울러 도로와 제방 등 주요 시설, 침수 지역의 신속한 복구에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기후변화로 예상치 못한 재난재해가 반복될 수 있다”면서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인 SOC 디지털화를 통한 홍수 통제 자동화 등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침수 피해 농민에 대한 긴급 지원과 병충해 등 2차 피해 예방에 적극 나서고, 장마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추가 피해가 없도록 전력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8-11 20:00:13
해년마다 피해복구를 위해서 신천지 자원봉사단이 전국에서 봉사를 나와 도움의 손길을 나눴는데 정부가 수족을 묶어놔서 어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