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법조사처 “비례대표 3% 봉쇄조항 소폭 하향해도 무방”
입법조사처 “비례대표 3% 봉쇄조항 소폭 하향해도 무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통과를 발표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7.3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통과를 발표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7.30

선거법 189조 1항 1호에 명시

5개 소수정당 헌법소원 청구

“한국, 정당난립 우려 없어”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회의원 선거에서 정당의 비례대표 의석 배분 기준인 득표율 3% 등을 규정한 ‘봉쇄조항’에 대해 소폭 하향 조정을 해도 무방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11일 국회 입법조사처가 발간한 이슈와 논점 보고서에 따르면 김종갑 입법조사관은 비례대표 봉쇄 조항과 관련한 외국 사례를 분석한 뒤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봉쇄조항’이란 선거법 189조 제1항 1호에 비례대표 의석 배분 최소 기준으로 정당득표율 3% 이상 획득을 규정한 것을 말한다.

앞서 노동당·녹색당·미래당·사회변혁노동자당·진보당 등 5개 소수정당은 지난달 14일 “3% 봉쇄조항이 소수정당의 정치적 진출을 봉쇄하고 유권자의 진정한 의사를 왜곡한다”며 해당 공직선거법 조항에 대한 헌법소원을 청구한 바 있다.

보고서는 “비례대표선거에서 봉쇄조항을 두는 목적은 일정 규모의 정당득표율 또는 지역구 의석수에 미치지 못한 정당에 대해 비례의석 할당을 차단함으로써 정당의 난립을 방지하여 정당체계의 안정성을 확보하는데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봉쇄조항을 지나치게 엄격하게 설정할 경우 투표가치의 평등원칙을 훼손할 수 있고, 군소정당의 기회균등원칙에 반할 수 있다”며 “봉쇄조항은 정당난립을 방지하고, 동시에 유권자의 투표가치 평등과 정당의 기회 균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적정 수준으로 설정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사전투표 이틀째인 11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선관위 직원으로부터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4.1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사전투표 이틀째인 11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선관위 직원으로부터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4.11

보고서는 기본적으로 비례대표 의석 규모가 클 수록, 지역구·비례대표 혼합식 선거제도의 경우에는 지역구 의석 대비 비례대표 의석 비율이 높을 수록 군소정당의 의석 확보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분석했다.

지역구·비례대표 혼합식 선거제도를 채택한 외국의 비례대표 의석수를 보면 이탈리아는 398석(총의석 630석), 일본 176석(465석), 러시아 225석(450석) 등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한 나라의 경우 독일은 비례대표 299석(총의석 598석), 뉴질랜드 50석(120석) 등이다. 한국의 경우 비례대표는 47석으로 총의석 300석 대비 15.7%에 불과해 혼합형 선거제도를 채택한 나라 중 가장 낮은 비례대표 의석 비율이다.

여기에 총의석을 정당득표율에 따라 할당한 의석수를 지역구 의석이 넘는 경우인 ‘초과 의석’ 처리 방식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의 경우 초과의석 발생시 보정 없이 그대로 인정해주는 탓에 군소정당이 거대정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리한 반면, 독일의 경우 거대정당의 초과의석에 대해 모든 정당의 의석 점유를 정당득표율에 따라 비례적으로 조정해 군소정당의 의석이 늘어나게 된다.

반면 한국의 경우 지난 21대 총선에서 적용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경우 초과의석이 발생하면 그만큼 초과의석이 발생하지 않은 군소정당의 비례대표 의석이 줄어드는 방식이다.

보고서는 “외국사례에 비추어볼 때 우리나라의 현행 법적 봉쇄조항 3%는 실질적 봉쇄조항의 크기에 비해 높은 수준은 아니다”라며 “우리나라와 같이 전국단일 비례선거구에서 비례의석을 결정하는 국가들의 경우 법적 봉쇄조항은 실질적 봉쇄조항보다 훨씬 높게 설정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낮은 비례의석수(47석)와 초과 의석 발생시 군소정당 비례대표 의석을 줄여 총의석 증가를 막는다”며 “이러한 점들은 군소정당의 의석점유에 불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에 법적 봉쇄조항의 하향조정을 고려해볼 수 있는 근거가 된다”고 분석했다.

결론적으로 “현행 봉쇄조항을 실질적 봉쇄조항의 수준을 고려하여 소폭 하향조정하더라도 현행 비례의석 비율이 혼합식 선거제도를 채택하고 있는 국가 중 가장 낮기 때문에 정당 난립을 우려할만한 상황이 초래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