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이어 김포에서도 교회발 집단 감염, 방역 비상
고양시 이어 김포에서도 교회발 집단 감염, 방역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총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0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총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0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경기도 고양시에 이어 김포시에서도 ‘교회 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종교시설에서의 식사 금지와 소모임 자제 등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권고했다.

경기 김포시 양촌읍 한 장로교회에서 교인 6명이 한꺼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는 지역 49번째 확진자인 60대 여성 A씨가 다녀간 곳이다.

방역당국은 이 교회 확진자들이 밀폐된 공간에서 계속 예배를 드리면서 집단 감염됐다고 설명했다. 인근 건물의 상가와 학원들은 지역감염 우려 때문에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고양시 일산동구의 반석교회에서 촉발된 감염도 잦아들지 않고 있다. 확진자인 이 교회 교인이 사업을 하는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 1층에서 이웃 상인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반석교회 관련 확진자가 31명으로 증가했다.

또 고양시 덕양구의 ‘기쁨153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도 21명으로 늘었다.

이에 고양과 김포 등 방역당국은 앞으로 2주간 밀집, 밀폐, 밀접한 환경의 다중이용 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모든 실내시설에서의 집단행사는 연기하거나 취소해달라고 권고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총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0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총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0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