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언제 문 여나?
경륜·경정 언제 문 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넘게 휴장 중인 광명 스피돔에서 경륜 선수들이 훈련을 마친 후 피스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휴식을 취하고 있다. (제공: 기금조성총괄본부) ⓒ천지일보
6개월 넘게 휴장 중인 광명 스피돔에서 경륜 선수들이 훈련을 마친 후 피스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휴식을 취하고 있다. (제공: 기금조성총괄본부) ⓒ천지일보

선수와 업계 종사자 피해 커져
[천지일보=이태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발생하며 경륜·경정이 멈춰 선지 170여 일이 지났다.

경륜·경정사업은 지난 2월 23일 임시 휴장 이후 언제 개장할지도 미지수여서 중대한 기로에 서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경주 중단이 경륜·경정사업의 적자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동 사업에 종사하고 있는 700여명의 선수와 업계 종사자들의 피해가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출전 수당과 상금을 주된 수입으로 하는 선수는 경륜과 경정에 각각 547명, 160명(7월말 기준)이 등록돼있다. 하지만 지난 6개월 동안 이어진 경주 중단에 이들은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으며 상당수는 대리운전, 건설 현장 막노동, 택배 상하차 등의 부업으로 근근이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다.

기금조성총괄본부에서는 소득 공백으로 극심한 생활고에 직면한 선수들에게 최소한의 생활비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과 6월 두 차례 무관중 시범경주를 개최하고 긴급 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했으나 현실을 타개하기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한 경륜선수는 “경주가 중단돼 생활비가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뭐든 해서 생활비를 벌어보려고 하나 쉽지 않은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경주가 재개돼 경륜 팬들 앞에서 멋진 경주를 보여주고 싶지만 언제 재개될지도 모르는 현실이 슬프기만 하다”고 말했다.

이들뿐만이 아니다. 경주가 열리는 날이면 출근하는 종사원들 600여명 또한 휴업 상태로 휴업수당을 받고 있어 월급이 줄어들었다. 미화, 경비, 안전요원 등 용역업체 근로자들도 일거리가 줄어들어 교대 근무나 휴업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경륜장과 경정장에 입점한 식당과 편의점 등 편익시설은 물론 예상지, 출주표 업체 등은 경주 중단으로 매출이 전무한 상황으로 존폐 위기에 놓여 있으며 인근 식당, 편의점 등 자영업자들의 피해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