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도 몰랐던 코로나19 변이, 국내서 3건 확인
WHO도 몰랐던 코로나19 변이, 국내서 3건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7월 1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상황판단실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 전체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환자 관련 등의 논의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7월 1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상황판단실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 전체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환자 관련 등의 논의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파키스탄 2건, 우즈베키스탄 1건 유입

“세계적으로 보고 없었던 새로운 사례”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 중 일부 변이 사례가 새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해외 입국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에서 감염에 관련된 스파이크 단백질의 새로운 변이 3건을 발견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하고 추가로 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입자의 표면을 덮고 있는 돌기 형태의 단백질이다.

스파이크 단백질이 인체 세포 표면의 ACE2 수용체와 결합해야 사람의 세포 안으로 침투할 수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실제 변이인 것으로 판명된 사례는 파키스탄 유입 사례 2건, 우즈베키스탄 유입 사례 1건이다.

이달 5일 기준 세계보건기구(WHO)가 운영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정보(GISAID)는 총 7만 8810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그동안 전 세계적으로 보고가 없었던 변이 사례라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현재로서는 유전자 검사(PCR)에는 영향이 없으나 감염력이나 병원력 등의 변화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이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코로나19 확진자의 검체 776건에서 나온 바이러스 유전자의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현재까지 ‘GH 그룹’ 바이러스가 많이 발견된 것으로 조사됐다.

GH 그룹은 다른 그룹보다 전파력이 상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776건 중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 검체 597건에 대한 유전자 분석 결과에서는 GH 그룹이 73.2%에 해당하는 437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V그룹 120건, S그룹 32건, GR그룹 8건 등의 순인 것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 우리나라도 국내 발생의 경우는 4월 초 이전에는 S와 V그룹이 다수였으며, 이후에 경북 예천, 이태원 클럽 발생 사례부터 현재까지는 GH그룹에 속하는 바이러스가 다수 검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발생한 서울 강남 커피 전문점과 강원 홍천 캠핑장 등의 집단감염 사례도 모두 GH 그룹에 속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최근 해외 유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11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독일 발 여행자가 입국장을 빠져나오고 있다.ⓒ천지일보 2020.7.11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최근 해외 유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11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독일 발 여행자가 입국장을 빠져나오고 있다.ⓒ천지일보 2020.7.11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8-10 20:46:09
코로나의 변신을 총체적으로 잡아버리는 방법이 나와야

이지윤 2020-08-10 17:08:34
고생많으세요 . 의료진과 중대본의 노고를 알고 있습니다. 이와 별개로 놀고있는 정치판은 구제불능이지만요. 하는 일이 하니도 앖잖아요. 국민들 더 힘들게 하고. 의료진과 병원들에 지원금이나 팍팍 쏘는 추경이나 하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