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태풍 ‘장미’ 상륙한다… 전국적으로 많은 비
[오늘날씨] 태풍 ‘장미’ 상륙한다… 전국적으로 많은 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장미(JANGMI). (출처: 기상청)
제5호 태풍 장미(JANGMI). (출처: 기상청)

태풍 ‘장미’ 영향 강한 비

중·남부 최대 300㎜ 이상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월요일인 10일은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남해안을 비롯해 경남, 제주도 남부·산지, 지리산 일대에는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오는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남부지방·제주도·서해5도에 100~200㎜, 서울·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전남남해안·경남·제주도(남부와 산지)·지리산 부근엔 300㎜ 이상, 울릉도·독도에 20~60㎜이다.

강원남부를 비롯해 충청내륙, 경상도, 전라도(서해안 제외)엔 초속 10~20m, 순간최대풍속 초속 2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이에 따라 입간판, 비닐하우스 등 야외 시설물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제5호 태풍 장미의 발달과 이동경로·이동속도에 따라 강수·강풍 지역 등이 달라질 수 있다면서 예보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풍 장미는 예상 경로대로 북상하면 이날 오후 경남 해안에 상륙하고 올해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첫 태풍이 된다.

이에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위치한 공항에선 강풍으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도 있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2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내려진 태풍주의보를 제주도 앞바다까지 확대했다. 제주 육상에는 태풍 예비특보를 내렸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를, 낮 최고기온은 27~31도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을 보면 서울이 25도, 인천 24도, 수원 25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청주 26도, 전주 26도, 대전 24도, 광주 26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제주 2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이 31도, 인천 28도, 수원 31도, 춘천 29도, 강릉 29도, 청주 29도, 전주 29도, 대전 28도, 광주 28도, 대구 31도, 부산 28도, 제주 32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4m로 일겠고,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1.5~4m로 높게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가 1~5m, 서해 1~4m, 남해 2~5m로 예상된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이를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밤새 서부경남 지역에 최고 300㎜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린 가운데 8일 진주시 남강변 둔치공원 일대가 물에 잠겨 있다.한국수자원공사 남강지사는 8일 새벽 4시경부터 진주 본류 방면으로 남강댐 수문 3개소에서 초당 600톤을, 사천만 방면으로 수문 12개소에서 초당 5400톤을 방류중이다. ⓒ천지일보 2020.8.8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밤새 서부경남 지역에 최고 300㎜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린 가운데 8일 진주시 남강변 둔치공원 일대가 물에 잠겨 있다.한국수자원공사 남강지사는 8일 새벽 4시경부터 진주 본류 방면으로 남강댐 수문 3개소에서 초당 600톤을, 사천만 방면으로 수문 12개소에서 초당 5400톤을 방류중이다. ⓒ천지일보 2020.8.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