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참사’ 레바논 지원 국제 화상회의… 마크롱 주도
‘폭발참사’ 레바논 지원 국제 화상회의… 마크롱 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프랑스 남부 지중해 연안의 대통령 여름별장인 브리강송 요새에서 9일(현지시간)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프랑스 남부 지중해 연안의 대통령 여름별장인 브리강송 요새에서 9일(현지시간)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적시에 충분히 지원” 공동성명 채택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레바논의 대형폭발 피해 지원을 위한 국제 화상회의가 프랑스의 주도로 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참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 세계은행, 유엔, 국제적십자사 관계자들과 함께 레바논 지원을 위한 긴급 국제 화상회의를 주재했다고 엘리제궁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레바논이 신속히 폭발 사고의 피해를 수습할 수 있도록 대규모 지원을 한다는 데 합의했다.

아울러 폭발 사고의 원인에 대한 독립적이고 신뢰할 만한, 불편부당한 조사도 이뤄져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참석자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지원은 레바논인들의 필요를 충족하는 방향에서 충분히, 적시에 이뤄져야 하며, 레바논 국민에게 직접 전달돼야 하고, 또한 효과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레바논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규모와 액수 등은 성명에는 명시되지 않았다.

프랑스 남부 지중해 연안의 대통령 여름별장인 브리강송 요새에서 화상회의를 주재한 마크롱은 모두발언을 통해 “견해차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레바논과 레바논인들을 도와야 한다”면서 “지원을 조율하고 레바논인들에게 지원이 최대한 효과적으로 전달되도록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레바논의 분열과 혼란에 관심이 있는 세력이 있다면서 “레바논의 미래는 위험에 처해 있다. 폭력과 혼란이 일어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오는 9월 1일 레바논을 다시 방문해 국제사회의 구호와 지원이 현지에서 효과적으로 집행되고 있는지를 점검하기로 했다.

백악관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참석 사실을 알리며 “대통령은 미국이 레바논 주민 지원에 준비돼 있고 기꺼이 그렇게 할 의향이 있음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대응에 있어 긴밀히 공조하기로 다른 지도자들과 뜻을 모았다. 레바논 정부에 완전하고 투명한 조사의 실시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바논 상황과 관련해 진정을 촉구하면서도 개혁을 요구하는 레바논 평화 시위대의 합법적 요구를 인정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지난 4일 오후 6시께 베이루트 항구에서는 비료의 원료인 질산암모늄이 보관된 한 창고에서 대규모 폭발이 일어나 현재까지 158명이 숨지고 6000명가량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