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포토] 대전 폭우에 거센 갑천 물살… 을씨년스러운 풍경
[천지포토] 대전 폭우에 거센 갑천 물살… 을씨년스러운 풍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에 최근 쏟아져내린 폭우로 9일 서구 갑천에 물살이 아직도 거세게 범람하고 있다. 폭우가 오기 전 평화롭던 산책로의 풍경이 을씨년스럽게 변화된 모습이다. ⓒ천지일보 2020.8.10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에 최근 쏟아져내린 폭우로 9일 서구 갑천의 물살이 아직도 거세게 범람하며 나무가 뿌리째 뽑혀 쓰러져 있다. 폭우가 오기 전 평화롭던 산책로의 풍경이 을씨년스럽게 변화된 모습이다. 건너편의 산책로를 연결하는 징검다리는 물 속에 깊이 빠져 아예 보이지 않고 있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에 최근 쏟아져내린 폭우로 9일 서구 갑천의 물살이 아직도 거세게 범람하며 나무가 뿌리째 뽑혀 쓰러져 있다. 폭우가 오기 전 평화롭던 산책로의 풍경이 을씨년스럽게 변화된 모습이다. 건너편의 산책로를 연결하는 징검다리는 물 속에 깊이 빠져 아예 보이지 않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에 최근 쏟아져내린 폭우로 9일 서구 갑천의 물살이 아직도 거세게 범람하며 나무가 뿌리째 뽑혀 쓰러져 있다. 폭우가 오기 전 평화롭던 산책로의 풍경이 을씨년스럽게 변화된 모습이다. 건너편의 산책로를 연결하는 징검다리는 물 속에 깊이 빠져 아예 보이지 않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에 최근 쏟아져내린 폭우로 9일 서구 갑천의 물살이 아직도 거세게 범람하며 나무가 뿌리째 뽑혀 쓰러져 있다. 폭우가 오기 전 평화롭던 산책로의 풍경이 을씨년스럽게 변화된 모습이다. 건너편의 산책로를 연결하는 징검다리는 물 속에 깊이 빠져 아예 보이지 않고 있다. ⓒ천지일보 2020.8.10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