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만건, 당 조직지도부 부장→제1부부장 강등… 처음 공식 확인
北리만건, 당 조직지도부 부장→제1부부장 강등… 처음 공식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코로나 완전봉쇄' 개성에 특별지원물자 전달.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1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쇄된 개성에 지난 7일 특별지원물자가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개성시당 회의실에서 시민들에게 물자가 전달됐으며, 리만건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전달사를 한 뒤 개성시민들의 토론이 있었다고 전했다. 2020.8.9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출처: 연합뉴스)
북한, '코로나 완전봉쇄' 개성에 특별지원물자 전달.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1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쇄된 개성에 지난 7일 특별지원물자가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개성시당 회의실에서 시민들에게 물자가 전달됐으며, 리만건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전달사를 한 뒤 개성시민들의 토론이 있었다고 전했다. 2020.8.9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출처: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보도로 알려져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올해 초 북한 노동당 내 서열 1순위 부서인 조직지도부의 부장에서 공개 해임됐던 리만건이 당 제1부부장으로 활동 중인 사실이 북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9일 확인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쇄된 개성에 특별지원물자가 도착했다’는 내용을 전했는데, 이 과정에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인 리만건 동지가 전달사를 했다”고 밝히면서다.

리만건은 지난 2월 부정부패 사건으로 노동당 조직지도부장에서 해임됐지만, 여전히 조직지도부에서 제1부부장으로 활동하며 이례적으로 정치국 위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 조직지도부의 제1부부장 중에서 정치국 위원을 하는 경우는 전례가 없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비록 좌천됐지만 사실상 큰 처벌을 받은 것으로 보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조직지도부는 노동당과 군, 내각 등 모든 간부의 조직 생활과 인사를 총괄하는 북한 내 주요 부서로 알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