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6조원어치 자사주 매입
워런 버핏, 6조원어치 자사주 매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프린팅 행사에서 활짝 웃고 있는 워런 버핏 회장. ⓒ천지일보
핸드프린팅 행사에서 활짝 웃고 있는 워런 버핏 회장. ⓒ천지일보DB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가 기록적인 규모의 자사주를 사들였다.

미 CNBC 방송은 8일(현지시간)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 5월부터 두 달 간 51억 달러(한화 약 6조원) 상당의 자사주를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해 4분기 자사주 매입에 사용한 22억 달러(약 2조6천억원)의 두배가 넘는 규모다.

CNB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경제 위기라는 만만치 않은 도전에 직면한 버크셔해서웨이가 창사 이래 최대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일각에선 버크셔해서웨이가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버크셔해서웨이는 현금자산으로 1400억달러(약 166조 4000억원)를 보유 중이었다.

지난 3월 주식시장이 가장 큰 충격을 받았던 시점에 애플과 아마존 등의 주식을 매수해 엄청난 수익을 올렸지만, 전반적인 실적은 지난해보다 좋지 않다는 평가다.

버크셔해서웨이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55억 1000만 달러(6조 50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가량 감소했다.

버크셔해서웨이의 주가도 1분기에 19%가량 떨어졌다.

버크셔해서웨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과 위험도는 향후 수익과 현금 흐름, 재정 상태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