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송서 하천에서 떠내려온 차량 둑에 걸려 탑승자 극적 구조
경북 청송서 하천에서 떠내려온 차량 둑에 걸려 탑승자 극적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충북=박주환 기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린 가운데 7일 충북 충주 동량면 조동교 인근 하천의 물이 거세게 흐르고 있다. ⓒ천지일보 2020.8.7
[천지일보 충북=박주환 기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린 가운데 7일 충북 충주 동량면 조동교 인근 하천의 물이 거세게 흐르고 있다. ⓒ천지일보 2020.8.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경북 청송의 하천에서 떠내려온 차량에 탄 40대 여성 A씨가 소방당국에 의해 1시간여 만에 구조됐다.

8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4분께 청송군 현서면 구산리 길안천에서 A씨가 승용차에 탄 채 불어난 하천을 떠내려오다 둑에 걸렸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6대와 소방관 등 20여 명을 투입해 오후 3시 49분께 A씨를 무사히 구조했으며, 큰 상처는 없었다. 그는 길안천 인근 도로에서 운전하다 하천으로 미끄러져 200여m를 떠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