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오취리 사과… “비하 의도 NO”
샘오취리 사과… “비하 의도 NO”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샘 오취리(출처: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샘 오취리(출처: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샘오취리 사과… “비하 의도 NO”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방송인 샘오취리가 인종비하 지적 발언 논란에 사과했다.

샘오취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내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나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고 말했다.

샘오취리는 영어로 ‘한국 교육을 무식하다’고 표현한 데 대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K-POP’ 해시태그에 대해 “Teakpop 자체가 한국 Kpop 대해서 안 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경솔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면서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학생들은 얼굴을 어두운 색으로 칠하고 관을 들고 있다. 이들은 가나의 한 장례식 영상을 패러디 한 것.

샘 오취리는 “제발 하지 마시라. 문화를 따라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색까지 칠해야 되느냐”며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게 가장 좋다.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샘 오취리의 이 같은 지적에 온라인상에서는 해당 사진의 인종차별 요소 여부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