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영산강 교량 차량·보행 전면 통제
[나주] 영산강 교량 차량·보행 전면 통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산강 범람 위기에 따라 나주시가 영산교 차량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제공: 나주시) ⓒ천지일보 2020.8.8
영산강 범람 위기에 따라 나주시가 영산교 차량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제공: 나주시) ⓒ천지일보 2020.8.8

저지대 마을 주민 대피 행정명령

버스 운행경로 변경, 무료 셔틀도 운행

[천지일보 나주=전대웅 기자] 나주시가 300㎜가 넘는 집중호우로 8일 오전 11시 20분을 기해 영산강을 횡단하는 영산대교·영산교·죽산교 구간 차량·보행 출입을 전면 통제했다.

나주시는 영산강 범람 위기에 따라 12시 30분 기준 주민대피 행정명령을 발동, 강 하류 제방과 인접한 다시면의 저지대 마을 6곳 주민들을 관내 초등학교로 긴급 대피시켰다.

영산대교와 영산교는 광주·나주와 영암·강진·해남 등 서남부권 지역을 잇는 교량이다. 집중호우로 불어난 강물 수위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13.99m까지 상승했으며 영산강 둔치공원 일대 전체가 물에 잠긴 상황이다.

나주시는 나주경찰서와 협력해 교량 3곳을 통제하는 한편 ‘빛가람대로’ 방향으로 차량 우회 운행을 안내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7일과 8일 집중호우로 인한 영산강 수위 상승으로 범람 위험이 있어 교량 전면 통제와 주민 대피명령을 발동했다”며 “만일의 대형재난과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에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나주시는 영산강 교량 통제 해제 시까지 버스 종착점을 임시 변경하고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