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서 밭일 하던 70대 할머니 농수로에 빠져 숨져
남원서 밭일 하던 70대 할머니 농수로에 빠져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구례읍이 폭우로 불어난 섬진강 물에 잠겨 있다. 광주전남 지역은 이틀간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가 잠기고 산사태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등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20.8.8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구례읍이 폭우로 불어난 섬진강 물에 잠겨 있다. 광주전남 지역은 이틀간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가 잠기고 산사태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등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20.8.8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북 남원에서 밭일을 하던 70대 할머니가 농수로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6분께 남원시 이백면 한 농수로에서 A(76, 여)씨가 의식을 잃은 채 물에 빠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과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혼자 사는 할머니가 밭일을 하러 나간 뒤 보이지 않는다”는 마을 주민의 신고로 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남원은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300㎜ 이상의 폭우가 내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