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남부 산사태로 18명 사망… “50명 이상 매몰돼”
인도 남부 산사태로 18명 사망… “50명 이상 매몰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산사태. (출처: 뉴시스)
인도 산사태.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인도 남부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차밭 노동자 18명이 숨졌고 50~70명이 매몰됐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이 8일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남부 케랄라주 이두키 지역에서 전날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산사태로 인해 엄청난 토사가 차밭 등을 덮쳤고 현장에서 잠을 자던 노동자들도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스오브인디아는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시신 18구를 발견했고 수십명이 여전히 진흙더미 속에 갇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뉴인디언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매몰된 이들의 수는 50~75명이라고 추정했다.

당국은 구조대와 중장비를 투입해 수색하고 있지만,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개와 비 등으로 인해 헬리콥터도 띄우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두키 지역에서는 지난 6일에만 200㎜에 가까운 폭우가 내렸다. 케랄라주에서는 2018년에도 대형 홍수가 발생해 수백명이 숨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