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범람에 일대 침수 피해… 구례·곡성 주민 대피
섬진강 범람에 일대 침수 피해… 구례·곡성 주민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지방에 폭우가 내리면서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섬진강의 물이 불어 범람 위기에 놓여 있다. 2020.8.8 (출처: 연합뉴스)
남부지방에 폭우가 내리면서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섬진강의 물이 불어 범람 위기에 놓여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지난 7일부터 이어진 폭우로 섬진강이 범람하면서 일대 주민들이 대피했다.

8일 영산강 홍수통제소와 각 지자체 따르면 전남 곡성군 고달면과 구례군 토지면 일대 섬진강이 범람해 농경지와 주택 등이 침수됐다.

이에 곡성군은 장성리, 대평리, 동산리, 신기리 등 마을 4곳의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구례군은 재난안전문자와 마을 방송을 통해 양정마을 인근 저지대 주민들에게 구례여중으로 대피하라고 안내하고 있다.

영산강 홍수통제소 관계자는 “현재 섬진강 본류인 경남 하동군 읍내리와 전북 남원시 동림교에도 각각 홍수경보와 홍수주의보가 내려져 이 지역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