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정권 붕괴 순간 더 빨리 오는 것 같다”
홍준표 “문재인 정권 붕괴 순간 더 빨리 오는 것 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출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8일 “문재인 정권의 붕괴 순간이 더 빨리 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총선 압승에 취해 폭주하던 문정권이 큰 위기를 맞았다”며 “9월이 되면 부동산 폭동으로 문재인 정권이 무너질 것이라고 이미 예측한 바 있지만, 붕괴 순간이 더 빨리 오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청와대는 문대통령 중심으로 폭주하다가 치명상을 입고 비틀거리고 내각은 법무 난맥상 추미애, 대북 난맥상 이인영, 외교 난맥상 강경화, 국방 난맥상 정경두, 경제 난맥상 홍남기, 부동산 난맥상 김현미가 대 활약을 하고 있고, 국회는 폭주기관차처럼 김태년 기관사가 문재인 기차를 초고속으로 탈선 운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MB시절 4대강 정비에 이은 지류, 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사태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 지천에 집중돼 있다는 사실을 그대들은 이제사 실감 하는가”라며 “이미지 정치가 이렇게 나라를 망치는데도 아직도 이미지 정치에만 집착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나라를 위한 진정성 없이 1회성 이벤트로만 순간을 모면 할려는 이미지 정치는 이제 그만 하고 무너지는 국가체제나 다시 바로 잡으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