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삼동서 숙소생활한 방문판매 종사자 4명 확진
서울 역삼동서 숙소생활한 방문판매 종사자 4명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DB
ⓒ천지일보 DB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서울 강남구는 역삼동의 한 숙소에서 공동생활을 하던 방문판매업 종사자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강남구에 따르면 이곳에서 생활하는 경기도 고양시민 2명이 이달 5, 6일에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로 인해 62세 남성과 52세 남성 등 강남구민 2명이 7일에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는 해당 사무실을 즉시 방역소독하고 추가 접촉자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구는 이와 별개로 이날 강남구보건소에서 경기도 광주시 주민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를 광주시에 통보하고 접촉자들을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8-07 22:28:30
교회들 다 폐쇄해야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