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정치] 부동산 이어 교육문제 지적한 윤희숙 “사교육비, 대학 정원 묶여 있어 폭증”
[SNS정치] 부동산 이어 교육문제 지적한 윤희숙 “사교육비, 대학 정원 묶여 있어 폭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윤희숙 경제혁신특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특위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윤희숙 경제혁신특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특위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7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이 연일 교육 제도 개선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윤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나라는 학생들 수요에 대학교육이 반응하지 않는 이상한 시스템”이라며 “사교육비가 폭증하는 것은 수도권정비계획법 때문에 대학 총정원이 꽁꽁 묶여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윤 의원은 “4차산업혁명의 도래, AI(인공지능)와 빅데이타 분야의 급속한 확대로 대학진학자들의 컴퓨터 공학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폭발하고 있다”며 “미국 스탠퍼드 대학의 컴퓨터공학과 인원은 근래 빠르게 증가해 2020년에는 전체 공과대 정원 1463명 중 745명(50.9%)이지만 서울대는 최근 10년간 컴퓨터공학과의 정원이 55명에서 변동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려대(115명, 14.3%)와 연세대(66명, 8.2%)도 마찬가지”라며 “국가 차원에서는 미래 산업이 요구하는 인력이 배출되지 못하는 것이니 경제의 앞날이 어두운 것이고, 개인 차원에서는 자신이 원하는 미래로 통하는 길이 너무 좁은 것”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선호학과, 선호학교의 경쟁률이 과하게 높으니 그 좁은 관문을 뚫고 좋은 학교 좋은 학과에 들어갔다는 프리미엄만 강조된다”며 “그것을 위해 어마어마한 사교육비가 지출되면서 학생 수는 줄어드는 데도 사교육비는 폭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우스꽝스러운 일이 벌어지는 이유는 수도권정비계획법 때문에 대학의 총정원이 꽁꽁 묶여 있기 때문”이라며 “그러니 학교 내에서 학과간 정원 조정을 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전공들의 비중과 교원 고용 지속의 문제이기 때문에 원래 쉽지 않은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을 내세우며 막대한 규모의 재정을 효과성이 불분명한 곳에 뿌리는 계획만 세웠을 뿐”이라며 “훨씬 더 근본적이고 핵심적인 준비, 미래 산업지형이 요구하는 인력을 탄력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에는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윤 의원은 전날(6일) 페이스북에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두가 용이 될 필요는 없다. 가재, 개구리, 붕어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SNS 글을 인용하며 “교육의 역할은 용이 되고 싶은 가재들에게 길을 터주는 것”이라며 “정부와 교육당국이 ‘전국민 가재 만들기 프로젝트’에 매진하는 것을 계속 두고만 봐야 할까”라고 지적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