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특별교부세 확보 현안사업 추진 탄력
목포시, 특별교부세 확보 현안사업 추진 탄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가 특별교부세를 확보함에 따라 고하도 해상데크를 개선할 예정이다. 사진은 고하도 데크.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8.6
목포시가 특별교부세를 확보함에 따라 고하도 해상데크를 개선할 예정이다. 사진은 고하도 데크.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8.6

[천지일보 목포=김미정 기자] 목포시가 특별교부세 11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현안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시에 따르면 특별교부세는 지방자치단체가 자체 재원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사업비를 충당하는 정부 재원으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가 예산확보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상황 대처로 시비 200억원을 긴급 투입해 재정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당면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고자 힘을 쏟고 있다. 그간 행정안전부를 수시 방문해 현안사업의 당위성과 타당성을 설명하는 등 지역정치권과 함께 정부의 재정 지원 확보에 전력을 다해 이번 특별교부세를 확보하는 성과를 이뤘다.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고하도 해상데크 보행 약자 진·출입 개선에 투입된다. 지난 2019년 11월 완공된 고하도 해상데크(길이 1080m)는 1일 평균 2000여명이 찾고 있으나 진입로가 가파른 계단형으로 되어 있어 보행이 불편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시는 확보된 특별교부세를 사용해 보행 약자를 위해 도보 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비상탈출구 확보를 위한 보행교 및 승강기를 설치할 방침이다. 또 해상테크 800m 추가 연장 사업을 오는 2021년 상반기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지역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으로 도움을 주신 지역 국회의원님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주요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소통과 협치를 통해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