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중부지역 최대 300mm 폭우… 남부지방도 장마 돌입
[오늘날씨] 중부지역 최대 300mm 폭우… 남부지방도 장마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으로 북상해 시간당 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2일 오후 서울 노원구 중랑천 수위가 상승,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상계교를 지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으로 북상해 시간당 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2일 오후 서울 노원구 중랑천 수위가 상승,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상계교를 지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목요일인 6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오는 낮까지 많은 비가 내리겠다. 남부지방은 다시 장마의 영향으로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도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 영동남부지방 50∼100㎜(많은 곳 150㎜ 이상) ▲제주도·울릉도·독도 30∼80㎜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6∼30도로 예보됐다.

제주도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폭염특보가 발효됐으며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 더 높겠다. 또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주도 전 해상(북부 앞바다 제외)과 서해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동해 전 해상에도 시속 35~65㎞의 강풍이 불겠으며 물결이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어 항해·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를 넘거나 해수욕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겠다.

바다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5∼3.5m, 서해 앞바다에서 0.5∼3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일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이 되겠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