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베이루트 초대형 폭발사고...이재민 30만명 넘어
레바논 베이루트 초대형 폭발사고...이재민 30만명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폭발이 발생한 다음 날인 5일(현지시간) 드론으로 촬영한 현장의 모습. 저장창고가 완전히 파괴돼있다(출처: 뉴시스)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폭발이 발생한 다음 날인 5일(현지시간) 드론으로 촬영한 현장의 모습. 저장창고가 완전히 파괴돼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지난 4일 발생한 초대형 폭발사고로 이재민만 30만명이 넘게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AFP 통신은 5일(현지시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초대형 폭발 참사로 30만명이 갈 곳을 잃는 등 도시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며 피해액은 30억 달러(3조5천700억원)를 상회할 것으로 추산됐다고 보도했다.

레바논 적신월사(적십자사에 해당)는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 부상자는 4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했으며 폭발로 인한 파편 아래 희생자가 아직 더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재 폭발의 충격으로 도시 곳곳이 폐허로 변하고 베이루트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AFP에 따르면 사고 당일 베이루트 항구에서 연속적인 폭발이 일어나며 뿌연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으며 강력한 2차 폭발이 이어졌다며 핵폭탄이 터진 듯 거대한 화염이 치솟고 거센 폭풍이 몰아치며 주위 건물들을 산산 조각났다.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5일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30만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라며 “당국이 현재 공식적으로 피해를 집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레바논 정부는 피해 규모를 30억~50억달러(3조6000억원~6조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베이루트 도시 절반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베이루트에 2주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비상 국무회의를 소집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