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피해 계속 늘어… 인명피해 26명, 이재민 1587명 발생
폭우 피해 계속 늘어… 인명피해 26명, 이재민 1587명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5일 오전 전날부터 내린 많은 양의 비로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의 수문이 개방돼 물이 방류되고 있다.ⓒ천지일보 2020.8.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5일 오전 전날부터 내린 많은 양의 비로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의 수문이 개방돼 물이 방류되고 있다.ⓒ천지일보 2020.8.5

주택 1273동, 농경지 6525㏊ 피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 규모가 계속 늘고 있다. 사망·실종 등 인명피해는 26명이며 이재민은 1500명을 넘었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오전 6시 기준 집계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사망자는 15명이며, 실종자는 11명이다. 실종자 3명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됐다.

이재민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전체 규모는 983세대 1587명으로 집계됐다. 충북이 62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남 463명, 경기 408명, 강원 90명, 서울 5명 순으로 파악됐다.

이재민 중에서 278세대 441명은 귀가했으나, 나머지 705세대 1146명은 아직 친·인척집, 체육관,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머물고 있다.

일시대피 인원은 2385명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1515명, 충북 460명, 충남 243명, 강원 117명, 세종 40명, 서울 4명 등이다.

재산피해도 커지고 있다. 지난 1일 이후로 현재까지 집계된 시설 피해는 모두 4281건에 달한다. 이 가운데 사유시설은 2126건, 공공시설은 2155건이 확인됐다. 주택 침수·매몰은 1273건에 달했고 축사·창고 705건, 비닐하우스 148건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지일보 충청=박주환 기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져내리고 있는 3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한 마을 지역이 침수 피해를 입어 물이 차 있다. ⓒ천지일보 2020.8.3
[천지일보 충청=박주환 기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져내리고 있는 3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한 마을 지역이 침수 피해를 입어 물이 차 있다. ⓒ천지일보 2020.8.3

농경지 피해면적은 침수·매몰 위주로 집계기준이 바뀌면서 6525㏊로, 전날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구체적으론 침수가 6128㏊, 유실·매몰이 397㏊다.

공공시설 피해 규모는 도로·교량 936건, 하천 347건, 산사태 277건, 가로수 159건, 상하수도 84건, 철도 43건, 저수지·배수로 27건 등으로 조사됐다.

시설피해 4281건 중에서 55.4%에 해당하는 2371건의 응급복구가 완료된 상태다. 응급복구에는 공무원과 소방·경찰관, 자원봉사자 등 인력 4만 8833명을 비롯해 양수기·굴삭기·덤프트럭 등 장비 5779대가 투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통제상황도 계속되고 있다. 서울 잠수교, 충북·경기 등 지역에서는 도로 37곳이 막혀 있다. 충북선·중앙선·태백선·영동선·경강선·장항선 등 철도 6개 노선 운행도 전체 또는 일부가 중단된 상황이다.

북한산·태백산·속리산 등 9개 국립공원 251개 탐방로를 비롯해 경기·충북·경북 지역 상습침수 지하차도 16곳과, 서울·경기·강원·충북지역의 둔치주차장 93곳도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한편 소방당국은 이번 집중호우와 관련해 구조·대피시킨 인원이 102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급·배수 지원 853건과 주택 안전조치 864건, 낙석 등 도로정리 656건, 간판 등 기타 안전조치 658건 등의 안전활동을 진행했다.

[천지일보 연천=손정수 기자] 3일 120㎜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내리고 배수문제까지 겹쳐 침수됐던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 차탄리 차탄천 근처 화초 농원의 주인이 도로까지 떠밀려나온 화분을 줍고 있다. ⓒ천지일보 2020.8.3
[천지일보 연천=손정수 기자] 3일 120㎜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내리고 배수문제까지 겹쳐 침수됐던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 차탄리 차탄천 근처 화초 농원의 주인이 도로까지 떠밀려나온 화분을 줍고 있다. ⓒ천지일보 2020.8.3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