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배송 강화하는 현대홈쇼핑… 친환경 폴리백·아이스팩 도입
친환경 배송 강화하는 현대홈쇼핑… 친환경 폴리백·아이스팩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홈쇼핑 친환경 종이 워터 아이스팩. (제공: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 친환경 종이 워터 아이스팩. (제공: 현대홈쇼핑)

재생원료 활용한 친환경 폴리백

2~3년 내 전체 패션상품에 적용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배송 포장재 폐기물에 대한 사회적 문제가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현대홈쇼핑이 친환경 배송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초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는 100% 종이 배송박스를 의류 상품에 도입한 데 이어 이번엔 박스 내 의류를 포장하는 ‘폴리백(비닐포장재)’도 친환경 소재로 바꾼다.

현대홈쇼핑은 이달부터 배송박스 내 의류 상품을 감싸는 폴리백을 친환경 재생 원료(폐폴리백에서 추출한 재활용 수지)를 활용한 ‘친환경 폴리백’으로 교체한다고 4일 밝혔다.

기존 폴리백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 소재를 100% 사용해 제작되지만 현대홈쇼핑이 도입한 친환경 폴리백은 재생 원료를 활용해 상품 제작 시 탄소 발생량이 70% 가량 감소한다.

친환경 폴리백은 환경부로부터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친환경 제품으로 인증 기준(재생원료 40% 이상 사용)보다 재생 원료 함량을 30% 높여 제작됐다. 환경표지제도는 기업과 소비자가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생산, 소비할 수 있도록 환경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해당 제품에 로고(환경 표지)를 표시하는 자발적 인증 제도다.

현대홈쇼핑은 친환경 폴리백을 밀라노스토리·라씨엔토·고비 등 패션 PB 브랜드에 우선 도입하고 올 연말까지 적용 브랜드를 순차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또한 내년까지 전체 패션 상품 배송에 사용되는 폴리백(240만장)의 절반 가량을 친환경 폴리백으로 대체하고 향후 2~3년 내에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홈쇼핑은 이와 함께 냉장·냉동식품의 배송에 사용되는 아이스팩(보냉팩)도 친환경 소재로 바꾼다. 외부 포장재를 비닐 대신 종이로, 합성 젤 성분의 보냉재는 물로 바꾼 제품이다. 고객은 제품을 수령한 뒤 아이스팩에 표시된 절취선에 따라 개봉해 물을 버리고, 외부 포장재는 종이로 분리 배출하면 된다. 올 연말까지 한 해 사용하는 아이스팩 사용량(120만개)의 절반 이상을 친환경 소재로 교체할 계획이다.

현대홈쇼핑은 환경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친환경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으며 고객 참여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도입해 매월 진행하고 있는 아이스팩 수거 캠페인 ‘북극곰은 아이스팩을 좋아해’가 대표적이다. 2년 만에 8만명의 고객이 참여해 아이스팩 200만개를 재활용했다. 현대홈쇼핑은 운영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에서 저탄소생활실천부문 대통령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북극곰은 얼음팩을 좋아해 캠페인은 매월 첫째 주 월요일 오전 10시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코팅이 벗겨진 폐 프라이팬을 수거해 재활용하는 캠페인을 펼쳤다. 고객 1만명이 몰리며 3만 3000여개 폐 프라이팬이 수거됐다. 현대홈쇼핑은 오는 28일까지 매주 금요일 선착순 1000명씩 온라인 접수를 통해 폐 프라이팬을 수거하고,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과 경인지역 10개 점포에서도 내달 4~6일까지 총 5000명(1인당 3개)을 대상으로 폐 프라이팬 수거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친환경에 대한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배송 포장재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보다 쉽게 자원 절감에 동참할 수 있는 친환경 관련 제도 및 캠페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