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원격교육체제 시스템 본격 구축
울산교육청, 원격교육체제 시스템 본격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교육청 전경. (제공: 울산시교육청)ⓒ천지일보 2020.8.3
울산시교육청 전경. (제공: 울산시교육청)ⓒ천지일보 2020.8.3

이달부터 전 교실 무선망 구축
직원 노후 컴퓨터 1690대 교체
10월 원격수업 스튜디어 구축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울산시교육청이 코로나19 이후 안정적인 원격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미래교육체제에 대비하기 위해 오는 8일부터 원격학습 기반을 본격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 6월 원격교육체제 강화를 위한 특별팀을 구성해 지금까지 원격수업의 문제점과 향후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

시교육청은 원격학습 기반 구축을 위해 8월부터 전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일반교실(5583실)에 무선망을 구축한다. 교원들의 노후 컴퓨터도 노트북으로 교체해 모두 1690대를 지원한다.

원격수업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도 마련한다. 오는 10월 울산교육연구정보원에 교원들의 원격수업 콘텐츠 제작과 쌍방향 수업 지원을 위한 디지털멀티미디어제작실을 만들고, 울산에너지고등학교와 방어진고등학교에도 연말까지 교원들의 원격수업 제작을 지원하는 원격 공동교육과정 스튜디오를 만들 계획이다.

또 학교에는 원격수업을 위한 웹캠·마이크·삼각대·펜 태블릿 등으로 구성된 꾸러미를 2021년 전 학교에 지원한다.

시교육청은 기존 학교에서 가지고 있는 스마트 기기 9292대를 비롯해 스마트 패드 603대와 휴대용 와이파이 400대도 확보해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학생들에게 바로 지원할 방침이다.

전체 고등학교 57곳에는 내년까지 스마트패드를 학교마다 60대 이상 확보하도록 지원한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교육부의 인프라 구축 사업을 통해 학교마다 60대 이상을 확보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올해 스마트패드를 20대 미만으로 갖고 있는 고등학교에 20대씩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원격수업을 위한 교원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 오는 9월부터 찾아가는 저작권 연수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원격수업 기기 활용 교원 역량강화 연수, 디지털리터러시 연수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시교육청은 학교의 대표 교사를 활용해 원격수업 역량을 높이는 자체 연수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희망 학교를 대상으로 거점별 원격교육 지원단을 학교로 지원하는 서비스도 진행한다. 원격수업 전환 때 취약계층 자녀 지원을 위해 지역별 건강가정지원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강사가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해 지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원격교육 수준 향상을 위한 학교통합홈페이지의 서버 용량을 현재 24GB에서 250GB로 늘리고, 교육연구정보원 서버 용량도 6TB에서 100TB로 늘릴 계획이다.

울산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진행한 온라인 개학을 계기로 원격교육체제를 진단하고 시스템을 재정비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감염병 등 위기 상황속에서도 학생들이 배움과 성장의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