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게릴라성 집중호우 대비”… 위기경보 최고 ‘심각’ 발령
중대본 “게릴라성 집중호우 대비”… 위기경보 최고 ‘심각’ 발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진천=박주환 기자] 집중호우가 중부지방을 강타한 3일 충북 진천군 백곡면 구수리 백곡천이 거센 물살을 일으키며 흐르고 있다. ⓒ천지일보 2020.8.3
[천지일보 진천=박주환 기자] 집중호우가 중부지방을 강타한 3일 충북 진천군 백곡면 구수리 백곡천이 거센 물살을 일으키며 흐르고 있다. ⓒ천지일보 2020.8.3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기습적 폭우로 피해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3일 오후 6시를 기해 풍수해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위기경보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뉘며 전국적으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을 때 심각으로 격상한다.

중대본은 “현재 호우는 예측하기 어려운 게릴라성 패턴을 보이며 이미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적은 비로도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위험 상황에 대한 인식을 국민과 공유하고 선제적 예방·대피 등을 위해 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중대본 본부장인 진영 행안부 장관은 “모든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상응하는 대응 태세와 비상체계를 가동하고, 인명 및 재산피해의 최소화를 위해 인력·장비·물자 동원이 제때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에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진 장관은 또 “강하고 많은 비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최근 기상 상황을 고려해 국민들이 불필요한 외출과 야외 작업을 하지 않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해 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행안부는 전국 곳곳 호우특보가 예보된 지난 1일 오전 10시부로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격상하고 자연재난에 내릴 수 있는 가장 낮은 조치인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호우특보가 확대 발효된 2일 오전 1시부터 위기경보 경계를 유지한 채 대응 수위를 비상 2단계, 같은 날 오후 3시부터 최고 수준인 비상 3단계로 상향했다.

중대본이 이날 오후 7시 30분 기준 잠정 집계한 인명 피해는 사망 12명, 실종 13명, 부상 7명이다.

이재민 수도 591세대 919명에 이른다. 안전을 위해 일시 대피한 인원은 1712명이다. 피해 시설물은 2431건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유시설 1158건, 공공시설 1273건이다. 이 중 1344건(55.3%)만 응급 복구가 끝난 상태다.

특히 중부지방에는 300㎜의 물폭탄이 예보돼 복구 차질과 추가 피해도 우려된다. 현재 8개 시·도 2만 5172명의 인력과 1993대의 장비를 동원해 응급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8-03 20:47:35
폭우도 지나갈테지만 태풍만큼은 오지말아라. 마치 한국에 재앙이 떨어진듯 무섭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