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인명피해 최소화 최우선… 안전관리에 최선 다해달라”
文대통령 “인명피해 최소화 최우선… 안전관리에 최선 다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등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진 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천의 수위가 높아져 있다. ⓒ천지일보 2020.8.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등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진 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천의 수위가 높아져 있다. ⓒ천지일보 2020.8.3

“응급복구에 만전 기해주길”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중부지역에 집중호우에 피해가 커지고 있는 데 대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 달라”며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고 재산 피해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국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며 “인명피해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며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나 붕괴 우려지역 등은 사전에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도 대피시켜 안타까운 희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소방구조대원, 경찰, 지자체 공무원 등은 응급 복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며 “구조과정에서도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더 이상 피해가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

방송사에 대해선 “위험지역의 정보와 주민 행동지침을 국민에게 빠르고 상세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재난 안내방송에 귀를 기울이면서 외출이나 야외활동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