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反네타냐후 주말 시위 격화...수천명 거리에
이스라엘, 反네타냐후 주말 시위 격화...수천명 거리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예루살렘=- AP/뉴시스] 네타냐후 총리의 총리 공관앞에 1일(현지시간) 모인 이스라엘의 주말 시위대. 이들은 몇 주일째 계속 규모가 늘어나면서 이제는 전국 대도시와 지역별로 시위가 확산되고 있다.
[ 예루살렘=- AP/뉴시스] 네타냐후 총리의 총리 공관앞에 1일(현지시간) 모인 이스라엘의 주말 시위대. 이들은 몇 주일째 계속 규모가 늘어나면서 이제는 전국 대도시와 지역별로 시위가 확산되고 있다.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에서 주말인 1일(현지시간) 수 천 명의 시위대가 시내 도로를 점거하고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공관 앞까지 행진을 벌이는 등 시위가 더욱 격화하고 있다고 AP통신과 국내 매체들이 보도했다.

시위는 예루살렘 도심에서도,  텔아비브의 여러 곳에서도 ,  중부 지방에 있는 총리의 해변 별장 앞에서도 일어났다.  전국 각 도시와 번화가 에서도 수십 명씩의 산발적인 시위가 계속되어 마치 몇 주일동안 이어져 온 시위의 대규모 동맹작전과도 같은 모양을 내보였다.

 여름 내내 전국적인 시위와 집회에서 사람들은 네타냐후 총리의 사퇴를 요구하면서,  그의 코로나19 대응 실패에 항의하고 부패 혐의 재판기간 동안 직위에 계속 남아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해왔다.

네타냐후는 시위에 대해 애써 의미를 두지 않으려고 노력해왔지만,  일주일에 두 번씩 일어나는 주말 시위는 좀처럼 위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 언론들은 예루살렘 시내에 있는 총리공관 앞의 시위에는 최소 1만명 이상이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1일 밤에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질서 정연하게 대오를 지어서, 그러나 매우 요란하게 예루살렘 시내의 도로를 행진했다.

참가자들은 국기를 흔들고 요란한 뿔나팔을 불어대면서 행진을 계속했다.  수 많은 사람들은 " 죄인 총리"  "비비(Bibi)는 이제 집에가라"고 쓴 손팻말을 들고 걸으면서 네타냐후가 이제는 대중과의 만남조차 갖지 않는 것을 비난했다.

경찰의 해산 명령에도 자정이 넘도록 현장에 남아있는 시위대를 향해 진압경찰이 출동해 해산에 나섰다.  새벽 2시에는 대부분 자진해서 자리를 떠났지만 경찰은 일부 활동가들을 붙잡아서 끌고갔다.

 이번 반 네타냐후 시위는 이스라엘에서는 2011년 물가 폭등에 대한 항의 시위 이후로 최대 규모의 반정부 시위이다.

그러나 네타냐후는 시위대를 무시하면서 " 좌파" " 무정부주의자들"이라고 폄훼해왔다.  1일에는 그의 리쿠드 당이 성명서를발표, 이스라엘의 양대 TV방송국을 비난하면서 " 방송사들이 시위대를 위해 끝없이 무료 광고를 대행하면서 집회나 시위의 의미를 과장해서 전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시위는 대체로 평화적이었지만 최근에는 폭력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일부 시위대원이 경찰과 충돌했고,  경찰의 과잉진압에 항의하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소규모이지만 극우파 중심의 네타냐후 지지 시위대가 반대시위대를 습격하는 일도 있었다.   

이스라엘 경찰은 극우파 공격대 20여명을 최근 체포했고 앞으로도 시위의 폭력화에 대비해 최대의 경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체포된 네타냐후 지지자들 가운데에는 1일 하이파 시내에서 승용차를 타고 가다가 내린 뒤 시위대를 향해 돌팔매를 던진 남성도 있었다.   경찰은 이 돌에 63세 여성이 맞아서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시위대의 대부분은 풀뿌리 시민단체들이 대충 느슨하게 조직한 것으로 대개는 뇌물, 사기, 배임 등 여러 죄목으로 기소된 네타냐후가 계속 총리를 맡고 있는 것에 반대하는 사람들이다.  대개는시민단체의 이름이 써있는 검은 색 깃발을 들고 있으며,  실직한 청년층도 많다.

이들은 네타냐후의 코로나19 대응 실패로 경제가 더 악화되었고 실직 사태를 불러왔다고 믿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 봄 비교적 신속하게 방역에 나섰지만  경제를 너무 빨리 재개한 이후로 급속하게 확진자가 늘어났다.    지금은 확진자수가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으며 , 실업률도 20% 이상으로 치솟았다.
 

[서울=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