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으로 날아든 총탄에 미 임신부 사망
집안으로 날아든 총탄에 미 임신부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기. ⓒ천지일보DB
총기. ⓒ천지일보DB

미국의 임신부가 집안으로 갑자기 날아든 총탄에 맞아 숨지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조산한 28주 차 태아는 중태에 빠졌다.

미국 메릴랜드주 하워드 카운티의 한 주택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임신부 래비야 아흐메드(30)가 사망했다고 1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경찰은 전날 밤 아흐메드가 거주하는 집을 향해 불의의 총격이 가해졌다며 총알 1발을 맞은 아흐메드는 메릴랜드대학 외상센터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아흐메드의 배 속에서 자라던 태아는 세상 밖으로 나왔으나 현재 위독한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은 총격범이 다른 사람을 겨냥했으나 아흐메드가 애꿎게 희생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건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총격범을 잡기 위해 현상금 5천달러를 내걸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