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임차인’ 윤희숙에 박범계 “이미지 가공은 좀” 여야 설전
‘저도 임차인’ 윤희숙에 박범계 “이미지 가공은 좀” 여야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왼쪽),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왼쪽),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연설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라며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을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4년 뒤 월세로 바뀔 걱정? 임대인들이 그리 쉽게 거액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로 바꿀수 있나”라며 “갭투자로 빚내서 집 장만해 전세 준 사람은 더하다. 어찌됐든 2년마다 쫓겨날 걱정 전세금 월세 대폭 올릴 걱정은 덜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의 발언이 큰 호응을 얻는데 대해서는 “언론의 극찬? 일단, 의사당에서 조리 있게 말하는 건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아닌-그쪽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며 “그러나 마치 없는 살림 평생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통합당 의원들은 박 의원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말씀한 ‘이상한 억양’이 무엇인지 명확히 하라. 특정 지역을 폄하하는 듯 들린다 아니면 특정인을 폄하하는 것인가”라며 “어느 경우에도 부적절하다. 금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또 “임대인과 임차인을 편 가르기 하더니, 이제는 임차인끼리도 또 다시 편을 가르는 모양. 편 가르기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제원 통합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윤희숙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나”라며 “박범계 의원답지 않은 논평을 했다”고 지적했다. 조수진 의원도 “박 의원은 대전의 아파트, 경남 밀양의 건물, 대구의 주택·상가를 보유 중”이라며 “범죄자·도둑들의 내로남불은 역시 끝을 모른다”고 비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