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재산 강탈하는 문대통령 파면” 부동산 대책 규탄 집회 열려
“사유재산 강탈하는 문대통령 파면” 부동산 대책 규탄 집회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1일 서울 여의도에서 617규제소급적용 피해자모임, 임대사업자협회 추인위원회 등 부동산 관련단체 회원들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신발투척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1일 서울 여의도에서 617규제소급적용 피해자모임, 임대사업자협회 추인위원회 등 부동산 관련단체 회원들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신발투척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1일 열렸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시민모임’ 등 참석자 2천명(주최 측 추산)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계약갱신 요구권과 전·월세 상한제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에 항의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시민모임 대표 강모씨는 “문재인 대통령은 22번의 부동산 정책을 내놓을 때마다 전부 실패했고, 서울 부동산 가격을 폭등시켰다”며 “그런데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내세워 자신의 잘못을 전 정권에게 다 떠넘기는 파렴치한 행동을 지속해 왔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180석 독재 여당을 만들기 위해 총선 직전 코로나19 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국민 혈세를 탕진했다”며 “이후 세금을 메꾸려 다주택자들을 갑자기 투기꾼, 적폐로 몰아 사유재산을 강탈하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피땀 흘려가며 돈 모아서 집을 사 월세를 받으려는 것이 어떻게 투기꾼이 될 수 있나”며 “사유재산을 강탈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국민의 이름으로 파면한다”고 말했다.

강씨는 “국회의원들은 국민 머리 위에 있는 절대 권력자들이 아니고 우리를 대신해 나랏일을 해달라고 잠시 앉혀둔 임시직 공무원”이라며 “사유재산을 강탈하려는 조폭 정부를 우리가 파면하고 끌어내려야 한다. 열심히 벌어서 세금을 내는 우리가 이 나라의 주인”이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집회 후 여의도 민주당사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향후 집회에 대해서는 정부의 대책에 따라 개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강씨는 전했다.

주택임대차보호법은 지난달 29일 소관 상임위원회인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돼 당일 통과된 데 이어 전날 본회의 문턱을 넘었다.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지 하루 만에 임시 국무회의를 통과, 법사위 상정 이틀 만에 시행까지 이뤄지게 된 것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