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한국 외교관, 뉴질랜드 들어와서 조사받으라”
“성추행 혐의 한국 외교관, 뉴질랜드 들어와서 조사받으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매체 뉴스허브는 현지시간 25일 뉴질랜드 주재 한국 외교관 A씨가 성추행 행위를 세 차례 저질렀고 이는 징역 7년형에 처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A씨의 얼굴을 공개했다. (출처: 뉴스허브 해당 기사 페이지 캡처)
뉴질랜드 매체 뉴스허브는 현지시간 25일 뉴질랜드 주재 한국 외교관 A씨가 성추행 행위를 세 차례 저질렀고 이는 징역 7년형에 처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A씨의 얼굴을 공개했다. (출처: 뉴스허브 해당 기사 페이지 캡처)

피터스 뉴질랜드 외교장관 현지 매체에 발언

남자 직원 엉덩이 만지는 등 3건 성추행 혐의

[천지일보=이솜 기자]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일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를 받는 한국 외교관은 뉴질랜드에 들어와서 조사를 받으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스리텔리비전 뉴스허브 프로그램은 피터스 장관이 “제3국에서 고위직으로 근무하는 A씨는 한국이 아니라 뉴질랜드에서 범죄 혐의를 받는 만큼 뉴질랜드에 들어와서 자신의 혐의에 대해 변호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A씨는 2017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 근무할 당시 대사관 남자 직원의 엉덩이를 손으로 만지는 등 3건의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허브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경찰은 A씨의 범죄 혐의와 관련해 조사하려 했으나 한국 관리들이 이를 차단했다는 설명이다. 또 A씨에 대한 체포 영장도 발부돼 있지만 A씨가 근무하는 나라와 뉴질랜드 간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피터스 장관은 “혐의를 받는 범죄는 한국에서 일어난 범죄가 아니라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범죄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며 “이제 공은 한국 정부에 넘어갔다. 한국 정부는 그에게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하게 하고 우리나라(뉴질랜드)로 그를 돌려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국에서도 이 사건이 큰 뉴스로 보도돼 ‘국가적 망신’으로 여겨지고 있는 만큼 A씨가 옳은 결정을 내려주기를 기대한다”며 “이 문제는 이제 최고위급까지 올라가 문재인 대통령도 알고 있는 사안이다. 기다리는 것 외에 더는 할 수 있는 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초 외교부는 이 A씨의 뉴질랜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감봉 1개월의 징계만을 내리고 자체 종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사안이 외교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이 높아지자 지난달 30일 외교부는 정례브리핑을 갖고 ‘무관용 원칙’을 강조했다.

이날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일관되게 설명한 것 같이 무관용 원칙을 지켜가고 있다”며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바탕으로 이번 사안이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뉴스허브는 지난 2017년 한국 외교관 A씨가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남성 직원을 세 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가 있다며 한국 정부가 비협조적이어서 경찰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반면 한국 외교부는 30일 이와 관련해 정례브리핑을 갖고 “면책특권으로 특정인을 보호하고 있지는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질랜드 성추행 피해자 측은 A씨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다. 인권위는 이와 관련해 조만간 조사 결과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인권위 조치에 따라서 방침을 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