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남 서남권에 호우경보’ 시간당 최대 80㎜ 물폭탄… 저지대 ‘긴장’
‘서울 동남 서남권에 호우경보’ 시간당 최대 80㎜ 물폭탄… 저지대 ‘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일부 지역에서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18일 오후 서울역 인근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일부 지역에서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18일 오후 서울역 인근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18

2일 소강, 3일 다시 강한 비 예상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토요일인 1일 서울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지면서 빗길 피해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1일 오후 2시 10분 서울 전역과 경기,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전북 등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현재 동남·서남권과 경기 연천·파주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졌고 서울 동북·서북권과 경기 남부, 인천, 충남, 강원 지역도 곳곳에서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으로 예상될 때, 호우주의보는 3시간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측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1일 오전부터 밤까지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비는 2일 오전 중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저녁부터 3일 밤사이 다시 돌풍,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50∼80mm로 매우 강하게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호우경보가 발효된 대전지역에선 최대 197㎜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고립되거나 건물이 침수되고, 토사가 유출되는 등 피해가 잇따른 바 있다. 

기록적 폭우에 곳곳에서 비 피해가 속출했고, 1명이 숨지고, 아파트 28세대·주택 85세대·차량 55대가 침수되는 피해가 났다.

복구작업 분주한 대전 침수피해 아파트[대전=뉴시스] 갑자기 내린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었던 대전 정림동의 한 아파트에서 31일 오전 자원봉사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갑자기 내린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었던 대전 정림동의 한 아파트에서 31일 오전 자원봉사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출처: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