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최대행사 ‘하지’시작… 사상 최초 ‘마스크 착용’ 성지순례
이슬람 최대행사 ‘하지’시작… 사상 최초 ‘마스크 착용’ 성지순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 마스지드 알 하람’ 성원이 있는 이슬람 제1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이슬람 최대 절기인 성지순례 기간 ‘핫지(Hajj)’를 맞아 메카에 200만의 순례객이 몰려들었다. (출처: 연합뉴스)
‘알 마스지드 알 하람’ 성원이 있는 이슬람 제1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이슬람 최대 절기인 성지순례 기간 ‘핫지(Hajj)’를 맞아 메카에 200만의 순례객이 몰려들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에서 정기 성지순례 ‘하지’가 닷새 일정으로 시작됐다. 29일(현지시간) 시작된 하지는 매년 전 세계 수백만명의 무슬림들이 찾는 행사다.

해마다 전 세계에서 249만명(국외 186만명)이 메카에 모였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참가자 수가 1000명으로 대폭 줄었다.

이들도 외국에서 오지 않고 사우디에 거주하는 외국인 무슬림과 내국인 신청자 가운데 추첨으로 선발됐다.

사우디 정부의 조치에 따라 순례객은 메카에 도착하기 전 7일간 자가 격리했으며, 메카에 와서는 지정된 호텔에서 8일간 의무격리 뒤 이날부터 의식을 시작했다.

순례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수시로 체온을 재야한다. 또 당국은 순례객이 입는 옷, 기도용 깔개를 제공했다.

성지순례가 끝나면 명절(이드알 아드하) 연휴가 이어진다. 명절 기간 관광과 소비의 성수기이고 가족 방문이 빈번해, 이슬람권의 각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편 하지는 이슬람 신앙의 다섯 기둥인 샤하다(신앙고백), 살라트(기도), 소움(금식), 자카트(헌금) 중 가장 중요한 행사로 꼽히다. 신실한 무슬림이라면 평생 한 번 메카에서 성지순례 의식에 참가해야 한다고 여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