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판 유전무죄'에 여론 심상찮다…총리, 진상조사 지시
'태국판 유전무죄'에 여론 심상찮다…총리, 진상조사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9월 3일 태국의 금수저 중 금수저인 오라윳 유위티야가 경찰관 살인 뺑소니 사건 직후 경찰서로 잡혀들어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2년 9월 3일 태국의 금수저 중 금수저인 오라윳 유위티야가 경찰관 살인 뺑소니 사건 직후 경찰서로 잡혀들어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태국판 유전무죄' 사건의 여진이 심상치 않다.

태국 거대 부호 집안의 손자에 대해 사법당국이 8년을 우물쭈물하다 결국 면죄부를 주면서 사법 정의가 훼손됐다는 국민적 공분이 커지자 정부와 검찰 등도 뒤늦게 진화에 나섰다.

27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세계적인 스포츠음료인 레드불의 공동 창업주 찰레오 유위티야의 손자 오라윳 유위티야(35)의 2012년 과실치사 혐의에 대한 불기소 논란이 확산하자 전날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나루몬 삔요신왓 정부 대변인은 쁘라윳 총리가 이번 일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쁘라윳 총리의 대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나빠지고 반정부 집회도 잇따르는 가운데, 자칫 이번 논란이 악화하는 민심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불기소 당사자이면서도 경찰 뒤에 숨었던 검찰도 여론에 놀란 모습이다.

웡사꾼 끼띠쁘롬웡 검찰총장은 관할 검찰의 사건 처리를 조사하기 위해 솜삭 띠야와닛 검찰청 차장이 이끄는 7인 패널을 구성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검찰의 불기소 결정은 오라윳에 대한 유리한 증언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오라윳 뒤에서 운전 중이었다는 두 증인은 그가 시속 60㎞ 이하 속도로 달리고 있었지만, 왼쪽 차선의 경찰이 갑작스럽게 차선을 바꿔 오라윳의 페라리 차량 앞으로 끼어든 만큼, 사망 사고는 오라윳의 잘못이 아니라는 취지로 진술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미 경찰은 오라윳이 사고 당시 시속 177㎞ 속도로 차를 몰았던 것으로 결론 내린 바 있어, 증언의 신빙성에도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의회에서도 이 문제가 다뤄질 전망이다.

연립여당을 이끄는 팔랑쁘라차랏당의 시라 첸차까 의원은 하원 사법인권위원회 위원장 자격으로 29일 위원회를 열고 검찰 및 경찰 관계자들을 불러 진상을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티즌들은 SNS상에서 '레드불에 노라고 말하라'(#saynotoredbull)라는 해시태그를 퍼 나르면서 비판 여론을 확산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자 레드불을 생산하는 TCP 그룹은 성명을 내고 "유튀티야 가(家) 구성원들이 TCP 그룹의 주주이기는 하지만, 오라윳은 TCP 그룹의 경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오라윳은 2012년 9월 방콕 시내에서 자신의 페라리를 과속으로 몰다가 오토바이를 타고 근무 중이던 경찰관을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났다.

당시 오라윳은 사고를 낸 뒤 체포됐다가 보석금 50만 밧(약 1천900만원)을 내고 석방돼 유전무죄 논란을 일으켰다.

유위티야 일가의 재산이 6조원 이상으로 태국 내 세 번째 부호였다는 점이 경찰의 봐주기 수 배경으로 작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에도 오라윳은 업무 등을 이유로 해외에 머물면서 8차례나 검찰의 소환에 불응했다.

하지만 정작 전 세계를 유람하며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되면서 여론의 공분을 샀다.

특히 과속 및 음주운전 혐의는 공소시효가 끝났지만, 부주의한 운전에 의한 과실치사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는 2027년까지인데도 사법당국이 이번에 불기소 결정을 내리면서 비난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