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00만명 中공산당원 美 못오나… 트럼프, 입국 금지 조치 검토
9200만명 中공산당원 美 못오나… 트럼프, 입국 금지 조치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법 집행으로부터 긍정적인 영향을 받은 사람들과 가진 라운드테이블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법 집행으로부터 긍정적인 영향을 받은 사람들과 가진 라운드테이블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중국을 상대로 압박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9200만명에 달하는 중국 공산당원 전체에 입국 금지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전해졌다.

코로나19 확산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공산당원이나 가족의 미국 방문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해당 사안에 정통한 익명의 소식통 4명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형태의 중국 제재안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중국 공산당원이나 가족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물론, 이미 체류 중인 공산당원과 가족의 비자를 취소하는 방침도 포함됐다. 또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이나 국영기업 임원의 방문도 불허하는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조치가 제한적으로라도 시행될 경우 지난 2018년 양국이 무역 전쟁을 벌인 후 가장 도발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최대 국가안보 과제가 중국 공산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과 모든 수준에서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면서도 당분간은 중국 경제와 기업들에 대해서도 압박을 지속할 뜻을 내비쳤다.

국무부는 성명에서 “세계적으로 인권 탄압에 관여한 정권에 물질적 지원을 제공한 중국 기술기업의 일부 직원에게 비자 제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기업이 소유한 소셜미디어 앱 ‘틱톡’을 금지하는 것에 대해서는 “광범위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