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해제 대가 ‘금품수수 혐의’ 전광훈 목사, 기소의견 송치
이단해제 대가 ‘금품수수 혐의’ 전광훈 목사, 기소의견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최로 열린 ‘2019 자유 대한민국 전국 연합 성탄축제’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최로 열린 ‘2019 자유 대한민국 전국 연합 성탄축제’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25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회장의 금품수수 혐의 고발건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 8일 전 목사에게 배임수재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전 회장은 한기총 공동회장인 변승우 사랑하는교회 담임목자로부터 이단에서 해제해주는 대가로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올해 1월 고발된 바 있다. 배임 혐의를 받는 변 목사도 함께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됐다.

앞서 한기총 비대위는 작년 7월 전 목사가 한기총 후원금을 횡령했다며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당시 비대위는 “전 목사가 한기총 이름으로 후원금을 받아 놓고 이를 직원 급여나 사무실 임대료에 쓰지 않고 정치적 행사에 지출했으며, 변 목사에게 수억원을 받고 이단을 해제해 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경찰은 전 목사의 업무상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7-17 08:37:55
지가 하나님이네

권희 2020-07-16 22:21:55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있나? 당연 있겠지만 먼지가 많으면 주변에 오염이 되니 문제지. 저 양반 좀 치워줬으면 좋겠네.